PHILOSOPHY (since 2014-)


'건축'은 단순히 '건물'의 대체 단어가 아닌 그 속에 담긴 공간과 컨텐츠를 통해 끊임없이 주변과 소통하고 변화하는 하나의 문화현상이다. 비유에스건축은 건축과 공간을 매개로 일어날 수 있는 유의미한 상상력을 기반으로 도시, 문화, 사람 간의 다양한 관계설정에 주목하고 건축의 '구축'보다 '과정'에 집중하여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비유에스는 그 철자 그대로 버스(BUS)라는 소통의식에 대한 의지와 By Undefined Scale 즉, 규정되지 않은 시작점이라는 우리가 추구하는 방법론을 가리킨다.


우리는 우리의 작업들이 급변하는 사회와 현실의 흐름 속에서 자리잡을 수 있는 적절한 위치를 파악하여,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구현되고자 한다. 때문에 그것은 건축을 비롯한 어떤 규모나 방식일 수 있으며, 결과물들이 소통과 상상의 기회를 가져다 주는 '가치 있는 과정(정류장)'이 되길 희망한다.



‘Architecture’ is not merely an alternative word for 'building', but a cultural phenomenon in which it incessantly changes and communicates with its surroundings through the spaces and contents contained in it. Based on the meaningful imagination that may arise with architecture and space as media, we pay attention to the setting-up of the various relationships between cities, cultures, and people and continue to work focusing on 'process' rather than on 'construction' of architecture. In this context, B.U.S. refers to our will toward the communication consciousness called BUS, as its spelling indicates, and to 'By Undefined Scale', the very method that we pursue for, that is, 'the undefined scale', or the 'undefined starting point'.

 

We intend to find an appropriate position in which our works can be located amid the stream of our rapidly changing society and reality and embody it in a sustainable way. This is why we hope that it will become some scale or method including architecture and a 'valuable process (station)' where the results will bring us the opportunities for communication and imagination.

AWARDS

2022년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최우수상(산림청장상) link

2022년 서울건축문화제 서울특별시 건축상 완공부문 우수상(서울특별시장상) link

2020년 젊은 건축가상 수상(문체부 장관상) - 올해의 주목할 팀 link


PEOPLE

Jihyeon Park

공간을 머리에 그릴 때 동화 같은 상상을 먼저 떠올린다. 어릴적 자연을 마당 삼아 혼자 여행하듯 시간을 보내며 생긴 습관이다. 누군가에게 상상의 감각을 자극하는 건축을 하고 싶다.

Seonghak Cho

주변으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으며, 하루하루 즐겁게 일하는 중이다.

Seunghoon Cha

물체의 만듦새보다 물체간 음영이 만들어내는 명암의 짜임새에 관심이 많다. 특히 어슴푸레한 빛과 탁한 어둠이 스며든 장면을 포착하고, 이를 공간에 반영하는것을 좋아한다.

Soobin Kim

자연스러움을 배워가는 중이다. 꾸밈없는 생각과 행동을 하고, 그것을 건축에 옮겨 담고자 하는 이상주의자. 관찰을 좋아한다.

Juhee Park

건축을 멀리서도 가까이서도 보는 멀티플레이어가 꿈이다.

다양한 스케일 위에 여러 가지 깊이의 시간을 얹어보고자 한다. 냉철한 눈과 마음을 가지면서도, 오랫동안 철들지 않고 애정 어린 눈으로 많은 것을 궁금해하며 살기를 꿈꾼다.

Mincheol Kim

Former

Seungjin Woo(2018-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