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주택 (2024)

Gimcheon house


대지위치      경상북도 김천시 율곡동
디자인팀      김수빈

건축용도      단독주택

사진             홍기웅



지붕이 닿을락 말락 한 높이를 가질 때, 우리는 그것을 더욱 ‘집’처럼 느낀다. 


이감각은 오랫동안 우리 몸에 각인된 DNA 같은 것이다. 지붕은 집을 구성하는 각 면 중에 가장 유지, 보수가 많이 필요한 면이었고, 스스로 보수가 가능한 높이와 기울기로 지어져 왔을 것이다.


김천주택은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설정된 단독주택 단지 내에 위치해있다. 지구단위계획 지침상의 건폐율, 용적률을 가득 채운 2층 규모의 매스에, 역시 지침에 명기된 기울기의 경사지붕을 얹으면, 지붕은 아득히 먼 타인이 되는 느낌이다.


김천 주택은 의도적으로 지붕을 낮은 곳에 더 노출 시키기위해 2층의 면적을 1층보다 작게 계획했다. 1층에 조성된 지붕은 손을 뻗으면 닿을 법한 높이를 가지고 있다. 낮은 지붕은 낮은 처마로 이어진다. 주방과 다이닝 공간에 직사광선을 막아주고, 외부에선 아늑한 툇마루 공간을 만들어준다.


지구단위계획지침상 단독주택단지로 지정된 영역에는 상업시설이 들어 올 수 없다. 단독주택 단지는 꽤 넓기 때문에 예전처럼 집 근처 슈퍼에서 게임을 하거나, 심부름을 다녀오던 풍경을 기대하긴 어렵다.


김천주택의 평면엔 아뜰리에라고 부르는 공간이 있다. 이 공간은 마당과 주도로면에 접하여 외부에 가장 노출이 많이 되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이곳은 거실,주방,침실 같은 곳에서 하기 어려운 다양한 활동들이 이루어 질 수 있다. 바닥은 현관과 같은 타일류의 하드페이빙에, 층고는 경사지붕을 따라서 높게 형성되어 있고 수도설비도 들어와 있다. 식물을 키우는 온실, 개인카페, 가구공방, 도예공방 등 다양한 취미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 단독주택단지에 이런 공간이 많아진다면, 상업시설이 없더라도 다양한 삶의 풍경을 담은 동네가 될 수 있지 않을까













김천주택 (2024)

Gimcheon house


대지위치      경상북도 김천시 율곡동
디자인팀      김수빈

건축용도      단독주택

사진             홍기웅



지붕이 닿을락 말락 한 높이를 가질 때, 우리는 그것을 더욱 ‘집’처럼 느낀다. 


이감각은 오랫동안 우리 몸에 각인된 DNA 같은 것이다. 지붕은 집을 구성하는 각 면 중에 가장 유지, 보수가 많이 필요한 면이었고, 스스로 보수가 가능한 높이와 기울기로 지어져 왔을 것이다.


김천주택은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설정된 단독주택 단지 내에 위치해있다. 지구단위계획 지침상의 건폐율, 용적률을 가득 채운 2층 규모의 매스에, 역시 지침에 명기된 기울기의 경사지붕을 얹으면, 지붕은 아득히 먼 타인이 되는 느낌이다.


김천 주택은 의도적으로 지붕을 낮은 곳에 더 노출 시키기위해 2층의 면적을 1층보다 작게 계획했다. 1층에 조성된 지붕은 손을 뻗으면 닿을 법한 높이를 가지고 있다. 낮은 지붕은 낮은 처마로 이어진다. 주방과 다이닝 공간에 직사광선을 막아주고, 외부에선 아늑한 툇마루 공간을 만들어준다.


지구단위계획지침상 단독주택단지로 지정된 영역에는 상업시설이 들어 올 수 없다. 단독주택 단지는 꽤 넓기 때문에 예전처럼 집 근처 슈퍼에서 게임을 하거나, 심부름을 다녀오던 풍경을 기대하긴 어렵다.


김천주택의 평면엔 아뜰리에라고 부르는 공간이 있다. 이 공간은 마당과 주도로면에 접하여 외부에 가장 노출이 많이 되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이곳은 거실,주방,침실 같은 곳에서 하기 어려운 다양한 활동들이 이루어 질 수 있다. 바닥은 현관과 같은 타일류의 하드페이빙에, 층고는 경사지붕을 따라서 높게 형성되어 있고 수도설비도 들어와 있다. 식물을 키우는 온실, 개인카페, 가구공방, 도예공방 등 다양한 취미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 단독주택단지에 이런 공간이 많아진다면, 상업시설이 없더라도 다양한 삶의 풍경을 담은 동네가 될 수 있지 않을까